본문 바로가기
HOBBY/FISHING

1년을 기다리는 낚시 주꾸미 낚시 / 영흥도 승진호

by 회색뿔 2022. 9. 4.

 가장 인기가 많은 낚시는 주꾸미 선상 낚시가 아닐까? 물때만 좋다면 아무리 초보라도 재미있게 충분한 마릿수를 잡는다는 주꾸미 낚시, 그래서인지 휴일 예약은 이른 봄부터 예약을 해야만 가까스로 낚싯배를 탈 수 있다.

 

 이날은 예외적으로 평일, 금요일에 낚시를 나가본다. 물때는 13물로 주꾸미 낚시하기에는 좋은 날, 게다가 올 시즌 2번째 날로 기대감이 극에 달한 날이기도 합니다. 전날은 호 조황을 기록하면서 출조한 거의 모든 선사에서 조황기록을 공유하여 촐조 계획이 없던 사람마저도 조바심을 갖게 만들었습니다.

영흥도 진두선착장 / 승진호

 선장/부선장 보다 먼저 도착했을까? 불 꺼진 배에 올라 자리를 잡고 여유를 가져봅니다. 그도 그럴 것이 아기 우는 소리에 깨어 5시에 출항 예정인 배에 3시에 몸을 실었으니... 피곤함이 밀려오지만 그래도 더 큰 기대감에 선실에서 선잠을 자봅니다.

물때, 13물

 이어 도착한 다른 팀들의 대화 속에도 "물때와 기상 등 못해도 인당 100마리는 잡아야 한다"며 연신 바람을 잡고 있습니다. 여러 조건들이 못 잡는 게 이상한 그런 조건이기 때문입니다.

주의사항을 안내하고 있다.

 출항 시간이 되어 간략하게 인검을 하고 안내/주의 사항을 공유하고 출항~!

멀리 송도가 보인다.

 첫 포인트는 멀리 송도가 보이는 영흥도에서 40분 정도 떨어져 있는 곳이었습니다. 애자나 애기에 갯지렁이나 오징어로 튜닝을 한 팀들은 작은 사이즈지만 한 마리씩 올리는데, 레이저 에기만을 달아 놓은 내 채비에는 반응이 없습니다. 

 

 다른 사람들 손맛 보는 것을 부럽게 바라보며 감을 찾으려고 노력하던 차에 엄지손톱만 한 주꾸미 한 마리가 나옵니다. 평소 내 채비의 저항감보다 아주 조금 차이가 있다 정도로 미세한 차이를 느끼면 한 마리 잡나 봅니다.

조과는 모자이크 처리.

 오전 10시 30분 이른 점심을 먹고, 조과를 확인해 보지만 가벼운 살림망에 실망감을 감출 수가 없습니다. 

 갯지렁이나 오징어를 사용한 분들의 조과는 그나마 낫지만 그렇다고 이 시즌에 자랑할만한 조과는 아니었습니다.

멀리 비행기와 전곡항에서 보던 왕선장호가 보인다.

 고기가 잘 안 나오니 주변을 돌아볼 여유가 강제로 생기네요. 멀리 날아가는 비행기와 전곡항에서 출발한 왕선장 호도 보입니다. 

총조과와 개인 조과

 총 조고와 개인 조과 오전 밥 먹기 전에는 5마리도 채 잡지 못했고, 식사 이후 사무장님의 액션을 어깨 너머로 보고 따라 해서 그나마 조과를 좀 올릴 수 있었습니다.

휴대폰(GPS) 기록으로 추측해 본 포인트 들이다.

 오늘 돌아다닌 곳을 예측하여 지도에 표시해 보았습니다. 오전에는 송도방향으로 이동하면서, 오후에는 영흥도 방면으로 돌아오면서 낚시를 진행하였습니다.  대략적인 수심대는 10m 권부터 2~4m 권까지 낮은 수심대를 오가며 낚시를 진행하였지만, 대다수의 조과는 낮은 수심대에서 나왔습니다.

시화 나래 휴게소의 바닷가 전경.

 돌아오는 길에 `시화 나래 휴게소`에 들러 카페인 충전하고 집으로 무사귀환합니다. 

 전년보다 자주 낚시를 다녀서 그런가 모르겠지만 점점 체력이 붙는 걸까요? 영흥도 권에서의 낚시는 당일치기를 무난하게 할 수 있게 되었네요. 그 전에는 어디 휴게소에서 한 시간 정도는 자고 돌아와야 했는데 자신감이 붙을수록 안전 운전해야겠습니다. 

 오늘도 즐거운 낚시 안낚, 만쿨하시기 바랍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