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NJOY LIFE/TRAVEL

1902년 개점 낚시 용품점, 산스이 [일본 / 도쿄 / 시부야]

by 회색뿔 2018. 3. 16.

 ### 개점 1902년 생긴지 116년이 되어가는 낚시점 산스이 ###   

일본은 낚시 선진국이다. 아무래도 넓을 해수면과 화산지형에서 비롯한 호수와 인공 댐등이 발전에 큰 밑바탕이 되었을 것이다. 일본은 우리나라보다 약 20년 빠른 경제 성장을 보였고, 우리는 그 경제 성장을 따라오며 일본에서 보인 많은 좋고 나쁜 현상들이 우리 사회에서도 보이고 있다.

그런면에서 사람이 먹고 살고 시간 여유가 생기면 찾는 것이 무엇일가? 바로 삶의 질이다.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는 여가(취미)생활이 또 큰 한축을 담당하고 있다.

오늘은 일본 여행 중에 내 취미생활인 낚시를 위해 낚시 용품점을 찾았다. 

시부야에 위치한 산스이를 찾았다. 시부야 역 근처에 큰 낚시점포가 2곳이 있었고 당초 계획은 2곳을 모두 방문하는 것이였지만, 이 한 곳만으로도 만족할 수 있었기에 다른 한 곳은 방문을 포기했다.

산스이는 시부야 역을 중심으로 4곳에 나뉘어 분포하는데, 첫 방문 매장은 민물(붕어, 은어, 산천어 등) 낚시, 바다(찌, 원투)낚시. 플라이, 루어 테마를 나뉘오 매장을 운영하고 있었다.

첫번째 매장은 민물 낚시, 이곳은 크게 원하는 테마가 아니었기에 슥 보고 바로 원투 낚시 매장으로 이동했다. 이 가게만 보고 실은 실망한 것도 있었지만, Surfcasting 용품은 없냐 물었더니 옆 매장을 안내해 주어 바다낚시 테마 매장으로 이동했다.

직구하여 가져오고 싶었던 스카이캐스터 27-405

올해(2018)년에는 Skycaster AGS가 발매된다고 하는데 일선 매장에는 3월 말에 배포가 되나보다. 물어보니 3월 말에 들어온다고 그 때 다시 오라고 한다.

바다낚시 용품들 국내에서 보지 못했던 것들이 많이 비치 되어 있었다. 다양한 용품들이 이목을 집중시키기에 한 두가지 구매해 보았다. 

요즘 추와 목줄이 엉키지 않게 하기 위해서 많이 사용하는 관통도래(?)도 보인다. 자작 채비를 만들기 위해서 나도 한 봉지 챙겨왓다.

도쿄만의 낚시가 가능한 해양 공원들을 적어 놓은 것 같은데, 일본어를 몰라 이해하지는 못하였다.

다음은 루어 매장으로 이동한다.

많은 로드가 보이고, 로드를 구매하면 항공으로 운송하기 위한 패킹을 해준다고 한다. 다행히도 이 곳에서는 영어가 통한다.

낚시가 취미인 사람들은 한번 방문해 보는 것도 재밌는 추억이지 싶다. 다양한 종류에 다시한번 놀랐다. 우리 나라에는 이정도 규모의 샵이 없는데, 용품사러 일본 왔다 갓다 해야 되나 싶다.

반응형

댓글2